독서 섹션

Extra Form
발행일자 2016-07-01
기 고 자 유근용
발행호수 155

유근용의 일독일행 독서법①
나를 찾고 싶을 때가 책을 읽어야 할 때

 

00_류근용.jpg

 

독서는 나의 생각과 타인의 생각을 비교하고 다른 사람의 삶과 이야기를 통해 나 자신을 변화시키는 행위다. 우리는 책을 통해 스스로도 알지 못했던 자신의 진짜 모습을 찾을 수 있다. 책이라는 거울을 통해 자신을 제대로 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타인의 삶과 경험, 생각들을 알지 못하면 ‘나’를 정확히 알 수 없다. 타인의 말과 행동, 생각을 접해야 나 자신의 말과 행동, 생각이 그들과 어떻게 다른지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기 때문이다.

나는 책을 읽기 전까지 아무 생각도 없이 살았다. 내가 무얼 하고 싶은지, 뭐가 되고 싶은지, 어떤 삶을 살고 싶은지 되묻지 않았다. 그러니 다른 이들을 이해하지 못했고, 관계는 늘 뒤틀어졌다. 자신이 원하는 삶이 무엇인지 모르는 사람만큼 어리석은 사람은 없다. 때문에 나는 나 스스로가 정말 운이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한없이 불량하고 제멋대로 살던 내게 책이라는 선물이 주어졌으니 말이다. 그리고 책을 통해 인생 로드맵을 확실하게 그렸으니 말이다. 책벌레로 유명한 저널리스트인 다치바나 다카시는 ‘나는 이런 책을 읽어 왔다’에서 이렇게 말했다.     

 “내가 알고 싶은 것은 단 한가지였다. 나 자신은 대체 어떤 사람인가? 나와 나 자신은 어떤 관계를 맺고 있는가? 바로 이것을 알기 위해서 나는 계속해서 책을 읽어왔고 삶을 살아왔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가 되고 싶다.”라는 말만 되풀이할 뿐 실제로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질문하지 않는다. 아니 너무 어려운 질문이라고 생각해 답을 찾는 걸 두려워한다. 하지만 인생의 변화는 자신을 아는 것에서 시작된다. 자신을 알지 못하고 큰 발전을 이룬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책을 읽고 사색하는 시간을 가지면 스스로를 알아갈 수 있다. 더불어 앞으로 나아갈 길도 찾을 수 있다. 오직 자신만이 만들 수 있는 새로운 길 말이다. ‘나’를 잃어버렸다는 생각과 삶을 바꾸고 싶다는 마음이 간절할 때가 바로 책을 읽어야 할 때다.  

유근용
독서카페 ‘어썸피플’ 대표이자 국내 최대 자기개발 파워블로그 ‘초인용쌤의 자기계발 이야기’를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