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감사는 표현이란 확신 가져

장미동산에서 보낸 편지

저는 처음에는 감사의 힘을 믿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장미동산에서 장미를 기르면서 실험을 해보니 이제는 그 말의 의미를 확실히 알 것 같습니다. 긍정 그리고 부정적인 것이 한 식물의 삶을 아름답게도, 혹은 말려 죽여 버리는 것도 가능하다는 것을 말입니다. 말이라는 것은 생각이라는 것에서 나오는 것이라고 생각하기에 그것으로 생명을 죽이거나 찬란하게 만드는 것이 가능하다면, 그 ‘원천’인 생각은 얼마나 강한 힘을 가지고 있을까 새삼스럽게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그런 점에서 5감사 편지 쓰기도 저에게는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카드 형식으로 되어 있는 작은 편지에 고마웠던 점 5가지를 적어서 친구 앞에서 읽어주는 것인데, 처음에는 그것이 상당히 낯간지러웠습니다. 평소 “고마워”라고 스치듯이 말하는 것 정도는 괜찮았지만 그 친구 앞에서 “나는 네가~해(줘)서 고마워”라고 말한다는 것이 여간 쑥스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그러다가 나중에야 알게 되었습니다. 감사하다는 것은 반드시 말로 전해야 한다는 사실을 말입니다. 그래야 확실하게 자신의 감사한 마음을 남에게 전달할 수 있으니까요. 그것 말고도 정말 여러 가지 활동들을 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글로 쓰는 것이 어려울 만큼 정말 많은 것들을 느꼈습니다. 그것은 어쩌면 ‘감사 그 자체’를 위한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우리들은 살면서 정말 많은 감사할 것들이 있지만 종종 그것들을 느끼지 못 하고 지나칠 때가, 혹은 그것들을 지극히 당연한 것들이라 여기며 무시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감사나눔운동은 모든 것을 ‘당연하다’ 생각했던 사람들을 일깨우는 운동이라고 생각합니다.

 

 

조장희 청석고 2학년